광명너부대 도시재생 뉴딜사업 착공…공공임대 240가구 등 공급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2-08 11:00
변창흠 LH 사장 "광명너부대 사업, 도지재생 뉴딜 활성화 마중물 될 것"

변창흠 LH 사장이 '광명너부대 사업지구 착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초로 착공되는 공공임대주택인 '광명너부대' 사업지구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사업대상지인 광명시 광명동 776-16 일원은 현재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으로 약 60가구의 무허가 가옥이 밀집돼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화재 등 생활안전 역시 취약한 지역으로, 2017년 공공기관 제안형 뉴딜사업으로 선정됐다.

사업은 둥지 내몰림 방지와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해 단계별로 시행될 예정이며, 우선 1단계로 2021년까지 광명시 소유 부지에 국민임대주택 70가구를 건설해 원주민의 순환이주주택으로 공급된다.

2단계 사업으로는 대학생과 신혼부부, 고령자 등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행복주택 170가구가 건설·공급된다. 특히 젊은 층의 유입을 통한 도시 활성화를 위해 생활SOC 시설인 시립어린이집, 창업지원센터, 공영상가 및 공영주차장이 2023년까지 조성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광명너부대 착공식이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에 마중물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LH는 도시재생 전문기관으로서 쇠퇴하는 원도심의 재생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