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자동차 부품 제조사, 최저임금 상승 대안으로 로봇 도입 나서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19-12-06 16:29

[사진=게티 이미지]


인도네시아 중소 자동차 부품제조기업협회(PIKKO)에 따르면 최저임금의 상승으로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저하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들에게는 로봇 기술의 도입이 경쟁력 유지를 위한 유력한 대안으로 대두되고 있다. PIKKO 가맹사 중 10~20%가 중국의 로봇 기술을 제조과정에 도입하고 있다고 한다. 3일자 비스니스 인도네시아가 이같이 전했다.

PIKKO의 완 감사역은 "최저임금 상승으로 공장이전, 자동화・기계화 등의 방안을 검토할 경우, 기계화 도입은 3년만에 투자금이 회수될 수 있다고 한다.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자동화 및 기계화가 가장 합리적인 대안이라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중국의 로봇 기술 도입은 비용이 일본 기술에 비해 절반까지 절약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제조사들이 도입에 나서고 있다.

토요타의 인도네시아 제조 자회사인 토요타 모터 메뉴팩처링 인도네시아(TMMIN)의 밥 이사는 "서자바주 칼라완의 자동차 분야 최저임금은 태국 방콕의 최저임금을 웃돈다. 방콕의 최저임금 개정은 5년에 한번 이루어지는데 반해 인도네시아는 매년 개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