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9일 록밴드 'U2' 보컬과 회동…한반도 평화 언급 관심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2-06 16:22
밴드 결성 43년 만에 방한...사회운동 활동 통해 노벨평화상 후보 오르기도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일 청와대에서 전 세계적인 록 밴드인 'U2'의 보컬 보노를 만난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1976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된 U2는 8일 오후 진행되는 '조슈아 트리 투어 2019' 서울 공연 차 한국을 방문했다. 밴드 결성 후 43년 만이다.

U2는 그간 정치·사회적 현안에 대해 적극 의견을 내 주목을 받았다.

특히 리더인 보노는 빈곤과 질병 종식을 위한 기구인 '원'(ONE)'을 공동 설립하고 빈곤 퇴치 캠페인에 활발히 나서 더욱 주목받았다. 이 같은 사회운동 활동을 통해 보노는 과거 노벨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보노가 또한 동족 간 유혈분쟁을 겪은 아일랜드 출신이라는 점에서도 이날 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발언이 나올 것으로 관측돼 관심이 쏠린다.

이후 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들과 오찬을 할 예정이다.

 

지난 2015년 10월 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된 '순수와 경험' 투어 콘서트 중 유명 로큰롤 음악 밴드 '유투'의 아일랜드인 리드보컬 보노가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