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트럼프 발언, 실언이면 다행…의도적이면 맞대응 시작할 것"(전문)

송종호 기자입력 : 2019-12-05 22:11
트럼프, 필요시 군사력 사용 발언에 맞대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운데)이 서해 남북한 접경지역에 위치한 군부대를 방문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강경 발언을 쏟아 냈다. 그는  '필요시 군사력 사용' 발언에 대해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우리를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고 말했다.

최 제1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만약 그러한 표현들이 다시 등장해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었다는 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최 제1부상의 발언 전문은 아래와 같다.

며칠전 나토수뇌자회의기간에 다시 등장한 대조선무력사용이라는 표현은 국제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키며 우려를 키우고있다.

우리가 더욱더 기분나쁜것은 공화국의 최고존엄에 대해 정중성을 잃고 감히 비유법을 망탕 쓴것이다. 이로하여 미국과 미국인들에 대한 우리 인민들의 증오는 격파를 일으키며 더한층 달아오르고있다.

보도된바와 같이 조선인민군은 이에 대하여 즉시 자기의 격한 립장을 밝혔다.
우리 외무성 역시 최대로 예민한 시기 부적절하게 내뱉은 트럼프대통령의 발언에 불쾌감을 자제할수 없다.

트럼프대통령의 무력사용발언과 비유호칭이 즉흥적으로 불쑥 튀여나온 실언이였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우리를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바로 2년전 대양건너 설전이 오가던 때를 련상시키는 표현들을 의도적으로 다시 등장시키는것이라면 그것은 매우 위험한 도전으로 될것이다. 우리는 무력사용과 비유호칭이 다시 등장하는가를 지켜볼것이다.

만약,만약 그러한 표현들이 다시 등장하여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였다는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폭언을 시작할것이다.

지금과 같은 위기일발의 시기에 의도적으로 또다시 대결분위기를 증폭시키는 발언과 표현을 쓴다면 정말로 늙다리의 망녕이 다시 시작된것으로 진단해야 할것이다.

우리 국무위원장은 트럼프대통령을 향하여 아직 그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