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 동남아시안게임 4연승…싱가포르 잡은 '박항서 매직'

윤정훈 기자입력 : 2019-12-04 07:13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싱가포르의 수비를 뚫지 못했던 베트남은 후반 막판 결승골을 기록하며, 다시 한 번 승리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의 리살 메모리얼 콜리세움에서 열린 SEA게임(동남아시안게임) B조 4차전에서 싱가포르를 1대0으로 격파하고 4연승을 달렸다.

베트남은 이번 예선전에서 브루나이에 6대0, 라오스에 6-1, 인도네시아에 2-1로 이기는 등 파죽의 3연승을 달리고 있다. 특히 매 경기 다득점을 쏟아내며, 호쾌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승점 12점(득실차 +13)으로 단독선두다. 태국과 최종전 결과에 따라 4강 진출 여부가 가려진다. 비기기만 해도 4강 진출. 2골 차 이상으로 패하지 않아도 4강에 올라간다. 태국은 승점 9점에 득실차 +10이다.

이번 대회는 A조 5팀, B조 6팀으로 나뉘어 치러지며,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숙적 태국과 함께 4강 토너먼트 진출이 유력한 상황이다.

베트남은 오는 5일 태국과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를 펼친다.
 

[사진=VN익스프레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