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은행장 연임 유력… 임추위 단독후보 추천

김민석 기자입력 : 2019-12-03 18:42
6일 5차 회의 열고 이 행장 면담 진행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의 연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 신경분리 이후 농협금융 소속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첫 3연임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금융지주 임원추천위원회는 4차 회의를 진행하고 이대훈 현 행장을 차기 행장 후보로 단독 추천했다. 임추위는 오는 6일 오전 5차 회의를 열고 이 행장의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행장이 연임에 성공할 경우 농협금융지주 출범 이후 계열사 CEO가 처음으로 3연임하게 된다. 통상 농협금융 소속 CEO들은 1+1 형태로 직무를 수행하고 후배에게 자리를 물려줬다. 하지만 이 행장은 재임기간 동안 농협은행 사상 최대 실적에 기여했고, 디지털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한 부분을 좋게 평가 받아왔다.

이 행장은 2017년 말 취임해 6521억원 수준이던 순이익을 지난해 1조2226억원으로 끌어올렸다. 또 올해 3분기까지 1조1992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면서 최고 실적 경신을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