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피했지만 불확실성 여전"....반도체업계, 국산화 속도낸다

임애신·백준무 기자입력 : 2019-11-22 20:22
반도체 업계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긴장을 풀지 않겠다는 분위기다. 

한일 정부는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6시간 앞두고 극적인 합의를 이뤘다. 

다만, 일본 정부는 불화수소(액체·기체),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종에 대해 개별 심사를 통한 수출 허가와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심사우대국) 제외는 유지했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도체 업계는 한숨 돌리는 분위기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수출 규제가 당장 풀리는 것은 아니지만 추가 규제라는 리스크는 해소된 셈"이라며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를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만큼 사태가 더 악화되진 않을 것이라는 안도감이 든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우려는 존재한다. 또 다른 관계자는 "기업 입장에선 불확실성 해소가 무척 중요하기 때문에 아직 좋은 시그널로 보긴 이르다"며 "이번을 계기로 우리 정부가 일본 측과 대화를 잘 이어나가서 내년 경영계획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근본적으로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을 철회하고, 반도체 핵심 소재 3종에 대해 조건부가 아닌 완전한 수출 규제 해지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개 품목에 대해 수출제한 조치를 실시했다. 한국 기업에 대한 3대 품목을 포괄허가 품목에서 개별허가 품목으로 전환하는 등 수출심사를 까다롭게 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8월에는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했다. 이로 인해 일본은 한국으로 수출되는 거의 모든 품목에 대해 선별적 수출통제가 가능해졌다.

이 같은 일본 수출규제는 우리 경제의 위협 요인으로 작용했다. 일본에서 반도체 핵심 소재를 수입해 사용하던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주요 반도체 기업들은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보유하고 있는 재고를 아껴쓰고 추가 확보에 만전을 기했다. 일부 제품의 경우 국산화를 추진했으며, 최근 가시적인 성과도 얻었다.
   
재계 관계자는 "정치·외교적인 사안이기 때문에 기업으로서는 정부만 바라볼 수밖에 없다"며 "설사 잘 해결되더라도 언제 또 이런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기 때문에 흔들리지 않고 국산화, 재고 확보 등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