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추락 헬기 꼬리 부분 인양 완료

조득균 기자입력 : 2019-11-22 00:01

독도 해역에서 소방헬기가 추락한 지 22일 만에 수색 당국이 블랙박스가 들어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꼬리 부분을 인양했다. [연합뉴스]

독도 해역에서 소방헬기가 추락한 지 22일 만에 수색 당국이 블랙박스가 들어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꼬리 부분을 인양했다. 당국은 블랙박스를 확보하면 사고 원인 규명에 본격 착수할 방침이다.

지난 21일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따르면 해군 청해진함은 이날 오전 8시15분부터 무인잠수정(ROV) 등을 활용해 꼬리부분 인양을 시작해 6시간여 만인 오후 2시25분께 작업을 완료했다.

꼬리부분은 헬기 동체가 발견된 곳에서 110m가량 떨어진 지점에 있었다. 현재 청해진함에서는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관계자 2명이 블랙박스를 밖으로 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블랙박스를 회수할 경우 추가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민물 보관함에 담아 독도로 이동한 뒤 헬기를 타고 김포공항 내 항공철도사고조사위 시험분석실로 옮길 계획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