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日기업과 특허소송서 7년 만에 승소

임애신 기자입력 : 2019-11-21 19:13
서울반도체가 TV 라이트유닛(BLU)용 광확산렌즈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21일 서울반도체에 따르면 최근 일본 렌즈 제조기업 엔플라스와 미국에서 벌여온 TV 백라이트유닛(BLU)용 광확산렌즈 특허소송에서 승소했다.

미국 연방대법원은 엔플라스 측의 상고를 기각하고 엔플라스가 서울반도체의 렌즈 특허기술을 고의로 침해했다는 미국 연방항소법원의 판결을 최종 확정했다.

광확산렌즈 기술이 서울반도체의 원천 특허이며 엔플라스가 이를 고의로 침해한 점이 인정된 것이다. 
 
서울반도체는 2012년 말부터 관련 소송을 시작해 2016년 미국 캘리포니아연방법원과 2018년 미국 연방항소법원으로부터 엔플라스의 특허 고의침해와 서울반도체의 특허 유효 판결을 받아냈다.

그러나 엔플라스가 연이어 상소하며 사건이 연방대법원까지 넘어갔다. 7년에 걸친 법정 다툼 끝에 승소라는 결과를 얻었다.

한편, 서울반도체는 특허기술 1만4000여개를 보유한 글로벌 발광다이오드(LED) 전문기업으로, 휴대폰·컴퓨터·자동차 등 전 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LED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서울반도체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