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대응 위해 한·중·일 한 자리에…23∼24일 환경장관회의

윤상민 기자입력 : 2019-11-21 14:05
미세먼지 저감, 기후 변화 대응, 자원 순환 경제 실현 논의 3국 장관, 공동 합의문을 24일 채택 예정
한국, 중국, 일본의 환경 장관이 미세먼지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다. 

환경부는 23, 24일 양일간 일본 기타큐슈 리가로얄호텔에서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환경장관회의)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리간제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고이즈미 신지로 일본 환경상 등 3국 정부 환경 장관들이 참석한다.

환경장관회의는 1999년 한국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동북아시아 지역 환경 문제 공동 대응을 위한 회의로, 매년 3국이 교대로 개최해오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번 회의에서 조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 기후 변화 대응, 자원 순환 경제 실현 등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소개하고 내년 6월 한국에서 열리는 제2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 일본과 중국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3국 장관은 미세먼지, 생물 다양성 등 분야별 협력 성과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개년 공동 행동계획의 우선 협력 분야를 담은 공동 합의문을 24일 채택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한중일은 인접국으로서 환경 영향을 주고받기 때문에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미세먼지, 해양 폐기물, 환경안전 등 3국 환경 현안을 토론하고 해결방안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