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정의·평화, "황교안 황제단식 중단해야" 일제히 비판

전환욱 기자입력 : 2019-11-21 15:26
윤관석 “곪아 터진 한국당 내부 문제 외부로 돌리는 정치 꼼수” 심상정 “5당 정치협상회의 나와 제1야당 대표 책무 다하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범여권은 21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법 개정안을 저지하겠다며 단식에 나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2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과 관련, “한국당의 곪아 터진 내부 문제를 외부로 돌리는 정치꼼수”라고 말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주말마다 길거리에 뛰쳐나가는 것에 모자라 본인의 당내 입지를 위해 민생을 팽개치겠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단식 명분도 참 가관이다. 비대한 검찰권 개혁, 의석 배분을 국민 의사와 합치하게 개혁하자는 게 어떻게 자유민주주의 위기이고 단식 이유가 될 수 있나”라며 “국민 눈으로 이해할 수 없는 뚱딴지같은 주장"이라고 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지소미아 안보위기라 주장하는 것도 침소봉대의 극치”라며 “지소미아가 없던 시절에도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 대한민국 안보태세에 조금도 문제가 없었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더욱이 일본이 우리를 안보상 신뢰할 수 없는 국가란 명목으로 수출규제조치를 가한 상황에서 민감한 군사정보 교류는 어불성설”이라며 “이처럼 책임소재가 명확함에도 황 대표와 한국당은 시종일관 일본을 대변하는 주장만 앵무새처럼 되풀이하고 있다. 이게 과연 일본 정부의 주장인지 한국 정치인의 주장인지 야당 대표가 한 말인지 분노와 개탄을 금할 수 없다”라고 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황 대표는 한국당의 정치적 명분도 실익도 민생도 없는 국정 발목잡기 장외 정쟁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며 “채 3주도 남지 않은 정기국회 회기만이라도 민생 전념토록 국민 보기에 민망한 생떼정치 접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황 대표가 할 일은 보여주기식 단식쇼가 아니라 민생 협조이고 구태정치와의 단절”이라며 “황 대표와 한국당의 현명한 선택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황교안 대표께서 갑자기 난데없는 단식투쟁에 들어갔다”라며 “혁신성장과 관련된 예산이면 ‘무조건 깎아야 한다’는 자유한국당의 태도, 한국경제가 굉장히 어려운 이런 상황에서 예산과 입법을 발목 잡고 있는 그 태도에 진정으로 국민에 대한 생각이 손톱만큼이라도, 티끌만큼이라도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했다.

이어 “빨리 국회를 정상화해주시길 바란다”라며 “국민의 걱정을 끼치는 국회가 아니라, 국민을 걱정하는 국회로 거듭나길 바란다”라고 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한국당의 '단식투쟁 지원 근무자 수칙'이 눈에 띈다. '30분마다 대표 건강상태 체크, 대표 기상시간대 근무 철저, 취침에 방해안되도록 소음 제어' 등 당직자들을 '황제단식'에 강제동원하고 있다더라"며 "갑질 단식을 중단하라"고 적었다.

이석현 의원은 "황 대표는 당내 실책을 왜 청와대 앞에서 풀려고 하나"라며 "잃는 것은 국민 신뢰, 얻는 것은 감기뿐일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우원식 의원은 황 대표가 전날 전광훈 목사와 함께 보수단체 집회 연단에 오른 것을 거론, "제1야당 대표가 '문재인 목을 따야 한다'는 사람과 같이 손잡고 연설을 하다니, 보수의 자격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수석부의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의당도 황 대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제1야당 대표가 국회에서 그 책임을 반분해야 할 일을 대통령에게 요구하며 단식을 하는 상황, 이러한 비정상 정치에 난감할 따름”이라며 “국민들께서 황 대표의 단식을 당내 리더십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뜬금포 단식’이라고 말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황 대표의 현실 인식은 참으로 딱하다”라며 “지소미아 종료 원인은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침탈로부터 비롯된 것이다. 황 대표가 지소미아 문제로 청와대를 압박하는 것은 국익에 반하고 우리 정부를 어렵게 하는 내부총질 행위”라고 했다.

또한 심 대표는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패스트트랙 법안 문제는 대통령에게 철회를 요구할 사안이 아니”라며 “황 대표가 제1야당 대표로서 책임 있게 협상에 참여해 풀어나가야 할 숙제”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 다수가 지지하는 공수처법을 ‘반대자들에게 재갈을 물리는 법’이라고 하고 민심 그대로 국회를 만들자는 연동형 비례제 선거법 개혁을 '국민의 표를 도둑질하는 법'이라고 말한 것은 궤변을 넘어 시대를 온몸으로 거부하는 몸짓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했다.

심 대표는 “지금 황 대표가 있어야 할 곳은 단식장이 아니라 5당 정치협상회의장”이라며 “지금이라도 당장 단식을 중단하고 오늘 2시에 예정된 5당 정치협상회의장으로 나오셔서 제1야당 대표로서의 책무를 다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소하 원내대표는 “‘죽기를 각오하겠다’는 결기를 보였지만, 도대체 왜, 지금 단식인지, 알 수가 없다. 더구나 단식의 이유로 든 요구도 기가 막힌다”라고 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 단식을 두고 “의회정치와 정당정치를 당 대표가 스스로 부정하는, 대권가도 만을 보며 달리는 소아병적인 행태라고 볼 수밖에 없다”라며 “이를 계기로 패스트트랙 절차가 진행될 때는 자유한국당과 협상을 계속 열어놓고 노력하겠지만, 일단 패스트트랙 절차가 끝났을 때는 자유한국당의 방해에 굴하지 않고 선거제 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소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