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선박안전용품세트’ 중소 여객선사에 기증

한영훈 기자입력 : 2019-11-21 09:12

현대글로비스는 여객선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선박안전용품을 제작해 기증했다고 21일밝혔다. 전날 열린 전달식에서 현대글로비스 관계자가 카페리 운용 여객선사 엠에스페리에 선박안전용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제공 ]

현대글로비스는 여객선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선박안전용품을 제작 및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카페리(여객과 자동차를 싣는 정기선)를 운용 중인 중소 여객선사 ‘엠에스페리’에 선박안전용품 세트 500여 개를 전달했다. 회사 측은 “해상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선제적 사고 예방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이번 선박안전용품 전달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선박은 부산과 제주를 왕복 운항하는 1만톤급 카페리다. 여객 정원은 710명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해당 선박이 아직 건재하지만 1998년 건조돼 보다 각별한 안전 관리가 필요한 점에 착안해 선박안전용품 무상 지원을 결정했다.

기증된 선박안전용품 세트 500여 개는 선박 내 비치돼 위급 상황 시 사용된다. 구명조끼와 정수알약, 담요, 비상 조명 등 생존과 구조요청에 필요한 6개 품목으로 구성됐다.

정수알약은 작은 알약 1정으로 해수 1.1L를 살균해 식수를 만들 수 있는 제품이다. 각종 재난상황에 필수적인 생존 용품으로 최근 인식되고 있다. 비상 조명 또한 본체가 물에 닿으면 불빛이 최대 8시간동안 분당 80회 반복적으로 점멸돼 효과적인 구조요청을 도와주는 장비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사회 전반에 선박안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안전용품 세트를 준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선박안전을 높일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