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그라운드X, 블록체인 파트너십 체결... 퍼블릭·프라이빗 블록체인 결합 나서

강일용 기자입력 : 2019-11-21 09:13
양사의 기업 구축역량·이용자 접근성 토대로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 계획
LG CNS와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블록체인 사업확대를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LG CNS 본사에서 LG CNS 하태석 미래전략사업부장,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블록체인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LG CNS와 그라운드X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모나체인과 클레이튼이 상호 호환되도록 조율하고, 이를 활용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이번 협력은 전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허가형(프라이빗) 블록체인과 공개형(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간 협업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허가형 블록체인은 주로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의 보안성에, 공개형 블록체인은 활동에 따른 보상을 제공하는 디앱(분산형 앱) 개발에 초점을 맞춘다. 양사는 두 블록체인 플랫폼의 특장점을 결합해 기업이 원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LG CNS는 지난해 5월 허가형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출시해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 구현에 나섰다. 대표적인 사례로 한국조폐공사의 지역화폐 결제 플랫폼 '착', LG유플러스의 블록체인 기반 휴대폰 보험금 지급 시스템 등 기업용 블록체인 서비스 구축에 많은 경험과 사업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지난 6월 공개형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출시한 후 블록체인의 기술적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기 위해 여러 산업 분야 기업들과 협력을 진행 중이다. LG CNS와 협력도 이러한 전략의 일환이다. 그라운드X는 올해 내로 카카오톡에 블록체인 지갑 '클립'을 추가할 계획을 세우는 등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이용자 접근성과 연결성이 강점이다.

LG CNS 관계자는 "현재 업계에서는 각기 다른 블록체인 생태계를 연결하는 ‘인터체인’ 프로젝트가 활발하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프라이빗 블록체인과 퍼블릭 블록체인간 경계를 허물고, 각 사의 기능과 강점을 결합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클레이튼의 앵커링(anchoring) 기능 등을 통해 모나체인의 데이터 무결성과 신뢰성을 공고히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국내 대표 IT 서비스 기업인 LG CNS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블록체인 기반 사업 모델을 발굴하여 블록체인 생태계 팽창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양사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