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르는 사고에...외교부, 21일 주한공관 모아 안전 대책회의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1-20 17:34
정부 당국자, 美대사관저 침입 사건에 재차 유감 표명
주한 외교공관을 둘러싼 사건·사고가 연이어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오는 21일 미·중·일·러 공관을 중심으로 안전 대책회의를 연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에서 외교부와 경찰청이 주한 외교단에 공관 안전강화 대책과 노력에 대해 설명하고, 외교단과 다양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미·중·일·러 공관과 최근 몇 년간 도난과 절도 등 피해를 본 몇몇 공관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부정기적으로 이 같은 회의를 마련해 외교단 애로점 등을 수렴하는 한편, 외교부와 경찰청의 노력도 소개하기로 했다.

 

외교부. [사진=외교부]


외교부와 경찰청은 지난 12일 합동회의와 이후 논의를 통해 △비상사태에 대비한 핫라인 설치 △공관 위해 등급 평가에 외교부 정보 반영 △주한 외교단과 협조체계 강화 △상대 기관 회의에 적극 참여 등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외교부와 경찰청, 외교공관 간 3각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7월 주한일본대사관 입주 건물 앞에 주차된 차에서 70대 남성이 분신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더불어 지난달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이 미 대사관저에 기습 침입, 농성을 벌이는 등 각종 사건·사고가 잇따른 바 있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미 대사관저 사건과 관련해 "빈 협약에 따라 공관을 보호하고 질서교란을 방지할 특별한 의무를 지고 있음에도 그러한 사건이 일어난 것에 대해 우리 정부로서는 상당히 유감"이라고 전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