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스마트화, 정부 주도에서 민간·네트워크로 전환해야"

홍성환 기자입력 : 2019-11-20 12:00
"부처별 독립 추진, 초연결-초융합적 특성 구현 어려워" "민관학 협의체 실질적 권한 독일 사례 참고해야"
스마트 공장 정책 수립을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네트워크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김민호·정성훈 연구위원과 연세대 이창근 교수는 20일 발간한 KDI 포커스 '공장의 스마트화를 위한 스마트한 정책방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현재와 같은 부처별 독립적인 추진방식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인 초연결-초융합적 특성을 제대로 구현하기 어렵다"며 "정부 주도형 거버넌스가 아닌 민관학 협의체가 실질적인 권한을 가지고 전략을 개발하는 네트워크 중심의 독일형 플랫폼 방식으로의 혁신적인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독일은 '플랫폼 인더스트리 4.0(Plattform Industrie 4.0)'이라는 협의체를 구성해 산업 전반의 디지털화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이들은 또 "공장의 스마트화는 축적되는 데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추진 계획을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관점에서 보완해야 한다"면서 "섣부른 기술 도입이 제대로 된 활용은커녕 기존 경쟁력마저 잃게 만든 사례를 답습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업 스스로 어떤 문제를 가졌는지, 스마트화가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 정확한 선행 학습이 필요하다"며 "기술에 대한 직원들의 이해뿐만 아니라 기술 도입으로 인한 변화가 근로자의 인센티브와 일치하도록 경영 방식을 바꾸는 등 조직적인 변화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역할은 기업이 선행 학습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는 것"이라며 "공장의 주요 관리자들이 충분한 경영교육과 컨설팅을 받고 그들 스스로가 청사진과 이를 구현할 기술적, 조직적 준비를 하도록 돕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연구진은 "정부의 정책 지원 체계 역시 스마트화를 추진해야 한다"며 "지원 과정에서 얻게 되는 진단, 평가, 컨설팅 정보를 한 번 쓰고 버릴 것이 아니라 기술 개발, 교육 지원 등 다른 부분으로 연계·활용해 정책의 효과성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스마트 공장 공급업체에 대한 정보도 지금처럼 전문 분야를 나열해 제공하기보다 구축 기업의 특성, 공급업체의 성과와 만족도를 반영해 가장 적합한 공급업체를 추천하는 방식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기업 수요에 맞는 재교육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재교육을 통해 공장 스마트화로 수요가 감소할 직군의 인력을 다른 직군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교육·훈련 역량은 기업 간의 차이가 크고 준비가 덜 된 기업은 지속해서 훈련할 유인이 작다"며 "대·중소기업 간, 스마트 기술 공급업체와 사용업체 간의 협력을 촉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독일 플랫폼 인더스트리 4.0[사진=KDI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