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朴정권 고위직 출신...전부 쇄신해야 당 활로 열려”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1-20 09:24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박근혜 정권 때 청와대·정부 고위직 출신들은 탄핵당한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므로 전부쇄신하라. 그래야 당의 활로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혁신적인 조치없이 ‘탄핵 이전 기득권 지키기’ 현 체제로는 내년 총선은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당풍 쇄신을 위해 당직자들은 개혁적인 인사로 전면 교체하라”고 요구했다.

홍 전 대표는 “충분한 물밑 대화로 통합 조율 없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불쑥 통합 카드를 내던지고, 받아줄 리 없는 여야 영수회담을 뜬금없이 제안하고, 준비 없이 청년과의 대화에 나섰다가 청년들로부터 질타당하고, 최근 일어난 야당의 헛발질들”이라며 황 대표의 행보를 질타했다.

이어 “이렇게 당대표가 여론으로부터 조롱을 받기 시작하면 당이 회복하기 힘든 수렁의 길로 들어가게 된다”며 “좀 더 길고 넓게 숙고하고 몰고 올 파장을 검토한 후에 국민 앞에 나서라”고 덧붙였다.
 

대구 찾은 홍준표 전 대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