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 없으니"...대형 건설사 지방 재개발ㆍ재건축 수주전 '과열'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1-19 15:12
현대·대림·GS건설 등 대구·대전 정비사업장서 열띤 수주전 펼쳐

대구 도심 전경. 대구에선 올 연말 재개발·재건축 사업장 곳곳에서 시공사 선정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정부의 고강도 규제책이 잇따르면서 서울지역 주택 정비사업 일감이 줄어들자 대형건설사들이 지방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특히 대전과 대구 등에선 중대형 규모 사업지가 줄줄이 입찰 마감해 연말 대형 건설사 간 뜨거운 수주전을 예고했다.

업계에서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등으로 서울 정비사업이 장기 표류할 것으로 예측한 반면, 지방은 시공사 선정 이후 사업이 빠르게 진행돼 실적 개선에 유리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지방 사업지의 조합들도 유리한 조건으로 시공사를 선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란 판단에 사업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1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전지역 재개발 최대어로 꼽힌 유성구 장대B구역은 현대건설, 대림산업, 포스코건설, 계룡건설 컨소시엄과 GS건설이 수주전을 펼친다.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은 유성구 장대동 14-5 일대 9만7213㎡에 아파트 3072가구와 오피스텔, 판매시설 등을 짓는 사업으로, 공사비가 8000억원에 달한다.

장대B구역 최종 승자는 다음달 7일 열리는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가려지게 된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최고 49층 규모, 수천 가구에 달하는 대형 사업인 만큼 각 사 모두 한 발짝도 물러설 수 없는 경쟁을 펼칠 것"이라며 "과열경쟁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달 15일 입찰을 마감한 대구 동구 신암9구역 재개발사업은 현대건설과 계룡건설이 수주전을 펼친다. 재개발을 거치면, 대구 동구 신암동 642-1번지 일원에는 지하 2층∼지상 20층 규모의 아파트 1226가구가 조성될 전망이다.

지난달 25일 입찰을 마친 대구 달서구 본리동 성당우방아파트 재건축사업에선 한화건설과 계룡건설 등 두 곳이 맞대결을 벌이고 있다. 시공사 선정총회는 오는 30일로 예정됐다. 지정개발자(사업시행자)를 무궁화신탁으로 고시한 이 사업은 대구 달서구 본리동 210-1번지에 지하 2층∼지상 20층, 566가구를 새롭게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이달 20일에는 대구 봉덕대덕지구 재개발 조합이 시공사 선정 입찰을 마감한다. 사전 현장설명회에서 8개 건설사가 참여해 수주 마케팅을 펼쳤다. 조합이 건설사들의 공동도급을 불허했기 때문에, 수주를 노리는 건설사는 개별경쟁에 나서야 한다. 재개발이 완료되면 대구 남구 봉덕동 1028-1번지 일원에는 지하 2층∼지상 30층 규모의 아파트 10개동, 843가구 및 부대 복리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이렇게 서울을 비롯해 지방 등에서 수주과열 현상이 나타는 이유는 그만큼 건설사들이 수주에 목말라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로 서울에서 정비사업 일감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도 영향을 크게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한 대형사 도시정비 영업팀 관계자는 "정부가 서울·수도권을 중심으로 규제를 강화하면서 정비사업이 크게 위축돼 상대적으로 규제 영향권에서 벗어난 지방에 건설사들이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라며 "각 지방을 전담할 팀을 이미 상주시켜 영업일선에 뛰어든 상태"라고 전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