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장현지구 역세권 상업용지‧근생용지 풀린다

윤지은 기자입력 : 2019-11-18 10:44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시흥장현지구 내 일반상업용지 2필지와 근린생활시설용지 12필지를 일반 실수요자 대상, 경쟁 입찰 방식으로 최초 공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상업용지의 경우 필지당 면적은 1044∼1372㎡이다. 공급 예정가는 3.3㎡당 평균 1264만원 수준으로 인근 시흥능곡‧시흥은계지구 동일 용도 토지 대비 저렴하게 책정됐다. 건폐율 70%, 용적률 500%를 적용받아 최고 8층까지 건축 가능하며 근린생활·판매·업무·문화·교육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하다.

상업용지는 지난해 개통된 ‘서해선 시흥능곡역’과 가깝고 근린생활시설용지는 오는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장곡역‘ 인근에 위치한다.

시흥장현지구는 면적 294만㎡, 수용인구 4만8000명 규모로 개발 중이며, 올해 9월부터 입주가 시작됐다. 서해선‧월곶-판교선‧신안산선 등 트리플 노선을 갖춰 수도권 서남부지역 교통 요충지란 평가를 받는다.

분양자는 2년 유이자 분할 납부 방식으로 대금을 납부하면 된다. 계약금 10%를 제외한 중도금‧잔금은 6개월 단위로 4회 균등 분할 납부할 수 있다. 현행 할부 이자율은 연 2.9%이며, 납부 약정일보다 선납할 경우 선납 할인(현재 연 2.5%)도 가능하다.

오는 20일 입찰 신청 및 개찰, 같은 달 25~29일 계약 체결이 예정됐다.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를 참고하거나 LH 광명시흥사업본부 판매부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사진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