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세안, 한반도 평화 정착에 친구·조언자로서 동행할 것"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1-18 04:00
아세안언론 기고문..."한반도 평화, 동아시아 안정과도 긴밀히 연결" "아세안서 두차례 북·미정상회담...한반도평화 위한 대화 물꼬트여" "이번 회의서도 한반도 및 동아시아 평화 위한 논의 이뤄지길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아세안 국가들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이라는 여정에도 믿을 수 있는 친구이자 조언자로서 동행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날 아시아 지역 언론 연합인 ANN(Asia News Network) 기고문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는 동아시아 전체의 안정과도 긴밀히 연계돼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고문에서 "대화를 통한 합의(consensus)와 협의라는 아세안의 기본 원칙은 특히 한국에 많은 교훈을 준다"며 "아세안에서 열린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의 물꼬가 트였으며 아세안 주도 메커니즘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의 북한 참여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에서도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한 깊은 논의가 이뤄지기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평화를 향한 동행, 모두를 위한 번영'이라는 기치 하에 더욱 풍요롭고 평화로운 미래를 향해 한국과 아세안이 머리를 맞대고 함께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자유무역 체제를 통한 교역 확대, 포용적 경제를 위한 중소기업 육성, 친환경 바이오산업과 같은 녹색성장 또한 한국과 아세안이 함께 협력해 나갈 분야"라고 짚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특히 "이번에 처음으로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에도 주목해주시기 바란다"며 "메콩국가들은 연 6%가 넘는 고성장을 달성하면서도 사람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지속가능 발전을 추구하고 나눔과 상호존중의 '아시아 정신'으로 지구촌의 미래를 새롭게 열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아세안의 성장 잠재력과 지정학적 중요성을 고려해 많은 국가들이 아세안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지역협력 구상들을 발표하고 있다"며 "올해 6월 아세안 국가들이 합의한 '인도·태평양에 대한 아세안 관점'은 지역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비전"이라고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중심성, 개방성, 투명성, 포용성, 국제규범 존중 등 아세안이 제시한 협력 원칙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도 부합한다"며 "한국은 책임 있는 역내 국가로서 '상생'을 최우선 가치로 아세안과의 지역 협력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제시했다.

이와 함께 "모든 관계 발전의 시작은 사람이다. 협력이 강화되기 위해 우리는 서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상호 방문이 더 자유로울 수 있도록 비자절차 간소화, 항공자유화 등 인적교류 관련 제도들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동시에 "인재양성의 힘으로 발전했던 한국의 성장 경험을 되살리고 아세안의 개발격차를 줄여나가기 위해 각 분야에서 아세안의 미래 세대가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개최되는 부산은 한국 제1의 항구도시로, 아세안을 향한 바닷길이 시작되는 관문"이라며 "대륙과 해양을 잇는 부산에서 공동번영과 평화 실현을 위한 한국과 아세안의 지혜가 만나기를 기대하며 아세안 국민들의 관심과 응원 또한 바다 건너 부산에 닿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ANN은 1999년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등 아시아지역 20개국의 24개 신문사가 연합해 만든 네트워트다.

지난해 12월에는 '외교적 해법으로 북핵문제 해결을 추진하는 등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문 대통령을 '2018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0개국 정상과 대표단의 철통 경호를 책임지는 경호안전통제단 종합상황실이 15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문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