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 초대 챔피언 유럽팀… 한국 곰세마리는 ‘4강’ 만족

송창범 기자입력 : 2019-11-17 15:39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 초대 챔피언에 오른 ‘Nova Esports’팀.[사진= 슈퍼셀 제공]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 초대 챔피언 자리가 유럽팀에게 돌아갔다. 한국의 ‘곰세마리’팀은 4강에 만족했다.

슈퍼셀은 모바일 e스포츠 대회인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이 1200여명 관중과 함께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17일 밝혔다.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지난 16일 개최된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에서 유럽을 대표하는 ‘Nova Esports’가 우승 후보였던 일본의 ‘Animal Chanpuru’ 팀을 상대로 압도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우승팀은 상금 9만달러(약 1억500만원)와 함께 초대 챔피언 팀의 영광을 차지했다.

‘Nova Esports’는 4강전에서 만난 북미의 ‘Tribe Gaming’을 3:1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서는 일본의 ‘Animal Chanpuru’에게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3:0으로 승리, 최강 자리에 올랐다.

‘Nova Esports’팀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막강한 팀들이 많아 우승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지만 경기를 진행하면서 점점 우승에 대한 욕심이 생겼다”며 “한국에서 우승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한국의 ‘곰세마리’팀은 일본의 ‘Animal Chanpuru’팀을 상대로 초반의 ‘젬 그랩’ 및 ‘브롤볼’ 모드에서 압도적인 경기를 펼쳐 결승전에 오를 것으로 보였으나, 3세트부터 전세가 역전돼 결승행 문턱에서 돌아서야 했다.

한편 슈퍼셀은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에 이어 2020년에는 매달 파이널 경기를 치르는 새로운 방식의 e스포츠 리그인 ‘브롤스타즈 챔피언십’을 선보인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