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車업계 대규모 구조조정 돌입

김태언 기자입력 : 2019-11-17 11:11
GM·닛산 등...최대 7만명 인력감축 예정 신차판매 감소·車시장 변화 대응 방안나서
미국, 일본, 유럽 등 글로벌 자동차 대기업들이 신차판매 감소와 전기자동차 확산 등 산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대규모 구조조정에 나선다.

17일 아시안닛케이리뷰에 따르면 제너럴모터스(GM), 닛산, 폴크스바겐 등 주요 자동차 기업들은 구조조정 방안의 중심축으로 약 7만여명의 인력 감축을 예정하고 있다. 이는 지난 2009년 금융위기 당시 글로벌자동차업계가 10만 명의 인력감축을 단행한 이후 최대 수치다.

먼저 GM은 미국 내 3개 공장 등 전 세계 7개 공장 문을 닫는 것을 시작으로 1만4000여명의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해, 휘발유 차 관련 공장 5곳의 폐쇄를 결정한 미국 포드는 공장 작업 인원을 전체적으로 1만2000여명 줄이기로 했다.

닛산차는 생산 부문 인력에서 1만2500명 감축한다. 2030년 전세계 전기차 판매의 40%를 목표로 삼은 독일 폭스바겐은 독일 국내 공장에서 전기차 생산을 시작하면서 2023년까지 7000~8000명을 감원할 예정이다.

주요 자동차 메이커들이 인력 줄이기를 통한 구조조정에 나서는 주된 이유는 신차 판매 시장이 커지지 않고 전기차 등 차세대 자동차의 전환이 생각보다 빠르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미국, 유럽, 일본 등 자동차 선진국 시장에선 신차 판매 대수가 이미 한계점에 올랐고 중국, 인도 신흥국 시장에서도 좀처럼 신차 판매가 예전과 같지 않다.

올해 들어 미국의 경우 작년 대비 판매대수가 3%가량 적고, 유럽도 1% 정도 감소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전 세계 신차 판매 대수는 전년 대비 0.5% 감소한 9581만대다.

영국 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 따르면 자동차의 총 대수는 2030년 17억대 미만, 2050년 20억대로 포화상태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업계는 전기차 등 차세대 자동차로의 전환을 통한 생산체제의 구조개혁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통상 전기차는 가솔린 차에 비해 생산 라인이 짧고 부품도 30% 가량 적게 들어간다.

이토추 종합연구소의 산시로 주임 연구원은 "주요 메이커들이 차세대 자동차에 투자를 늘리고 있지만, 염가판매를 통해 전기차 등 보급을 우선하고 비용 회수를 미룰 수밖에 없는 것이 현 시장 상황“이라며 ”생산력의 감소를 전제로 한 구조조정을 추진하는 기업이 늘었다"고 말했다.

닛케이는 미국, 일본, 유럽의 주요 자동차업체 종사자 수가 세계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부터 계속 늘어 약 240만명이 됐다가 작년에 소폭 감소로 돌아섰다며 이번에 줄이는 7만여명은 대상기업 전체 종업원 수의 4%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스즈키 전기차 '하나레'[사진=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