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부산시, 부산진해경자청 '기능 중심' 조직개편 '합의'

(창원) 최재호 기자입력 : 2019-11-15 14:39
업무중심 원팀으로 개편…제2신항 조성 및 경자청 혁신성장 기조 반영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전경. [사진=경남도 제공]



경상남도는 부산시와 손잡고 시·도간 벽을 허무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조직개편을 단행하기로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부산·진해경자청은 부산과 경남지역본부 체계로 운영됨에 따라 지역간 경쟁유발 및 소통 부족으로, 다양한 정책기조 및 글로벌 시대적 흐름을 신속히 반영하기에는 업무의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경남도와 부산시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부산·진해경자청 지역별 본부를 폐지하고 기능별 조직인 행정개발본부와 투자유치본부를 신설했다. 양 시도가 함께 지속발전가능하고 혁신성장할 수 있는 협력과 상생의 조직으로 개편했다는 게 경남도의 설명이다. 

행정개발본부 산하 개발부를 신설하고, 신산업 발굴과 제2신항 개발에 대비해 혁신성장과 항만물류업무를 전담할 혁신성장물류과도 신설한다. 투자유치본부도 산하 투자유치부와 기업지원부를 신설하여 개발과 투자유치에 역량을 집중하는 계기도 마련했다.

조직개편에 따라 부산진해경자청의 행정기구는 3부 2과가 늘어나 2본부 4부 12과로 바뀌었다. 공무원 정원도 7명을 증원해 총 100명이 된다.

특히 투자유치조직의 강화로 부산진해경자청이 광역투자유치청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 광역투자유치청은: 광역‧기초 자치단체, 항만공사, 도시‧개발공사 등 지역내 투자유치 기관들의 잠재적 투자자 데이터베이스 총괄 수집‧관리‧공유를 통해 투자유치 협력을 주도하는 광역권 투자유치 중심기관을 뜻한다.

또한 부산진해경자청이 지난 3월부터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혁신성장용역, 경제자유구역 확대, 핵심사업 고도화, 신성장 거점사업 발굴, 동북아물류공동체 운영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혁신 30프로젝트’도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부산·진해경자청 조직개편은 경남과 부산의 협력과 상생을 통해 동북아 물류중심지로 거듭나기 위한 마중물을 마련한 것으로, 미래 공동발전 전략과 방안을 함께 모색함에 따라 부산·진해경자청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