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전기차 배터리 사업, ‘소·부·장’ 상생협력이 좌우"

신수정 기자입력 : 2019-11-15 11:00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소·부·장’과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15일 신 부회장은 국내 협력회사 2곳을 방문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제2의 반도체’로 불릴 정도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세계 배터리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소·부·장’과의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소·부·장’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부·장’은 소재·부품·장비의 줄임말이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매출은 5년 후인 오는 2024년 현재보다 3배가량 증가해 약 3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LG화학의 배터리 사업에 있어 '소·부·장' 구매 금액도 매년 4조원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LG화학은 지난 4월 ‘소·부·장’ 협력회사를 지원하기 위해 432억원 규모의 ‘혁신성장펀드’를 조성하기도 했다.

혁신성장펀드는 소·부·장 기업들이 국산화 및 신제품 개발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도록 조성된 펀드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기업들은 은행을 통해 필요한 금액을 무이자로 지원받을 수 있다.

또 LG화학은 협력회사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진출 지역 및 행정 업무와 관련된 컨설팅 및 초기 정착자금도 제공해주고 있다.

15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협력업체를 방문했다.[사진=LG화학 ]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