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 대통령-웜비어 부모 면담' 요청 거절…보도사실과 달라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1-14 15:56
靑 "대통령이 결의대회 현장 와달라는 요청…한·아세안 회의 등 일정 고려해 거절"
청와대는 14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납치 피해자인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 간 면담을 거절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 관계가 다르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한 것은 오토 웜비어 씨 부모가 아니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이하 6.25납북가족협의회)'였으며, 이 단체에서 문 대통령의 행사 참석을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6.25납북가족협의회에서 오는 22일 '북한의 납치 및 억류 피해자들의 법적 대응을 위한 국제결의대회'가 열린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대통령께서 국제결의대회에 참석하여 이 행사에 참석 예정인 오토 웜비어 부모님들을 비롯한 일본과 태국 피해자들과 면담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25납북가족협의회측은 행사 시각과 장소, 행사 내용과 구체적인 참석자 등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같은 요청에 대해 청와대는 한-아세안 정상회의 등 대통령의 국정 운영 일정상 면담이 어렵다는 점을 점을 '6.25 납북가족협의회'측에 정중하게 전달했다" 며, "웜비어 씨의 부모님들께 별도의 메시지를 전달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웜비어의 부모는 오는 22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리는 '북한의 납치 및 억류 피해자들의 법적 대응을 위한 국제결의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할 예정이다. 6·25 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이를 계기로 문 대통령이 웜비어의 부모를 만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달했으나 거절당했다며 이러한 내용이 담긴 국가안보실의 답신 서한을 공개했다.

안보실은 협의회에 보낸 답신에서 "대통령과 면담을 희망하고 계신 마음은 저희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국정운영 일정상 면담이 어려운 점이 있다"고 거절 의사를 밝혔다.

안보실은 면담을 요청한 협의회 이미일 이사장을 향해 "뜻을 잘 받아들여 정책에 참고하고 국민과의 소통을 확대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리며 가정에 행복과 건강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