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포토] 총선 도전자들, '힘내라!' 이색 수능 응원전

전환욱 기자입력 : 2019-11-14 11:19
윤영찬·배현진 등 자신의 SNS 통해 수험생 응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맞아 21대 총선 예비후보자들의 이색 수능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14일 경기도 성남시 성남여자고등학교를 방문해 수험생들을 응원했다. 윤 전 비서관은 경기 성남 중원구에 출마 예정이다.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14일 수능 수험생 응원을 하고 있다.[사진=윤영찬 페이스북]


윤 전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험생 자녀의 뒤를 따라 종종걸음치는 어머님들의 얼굴이 안쓰럽다. 영하로 떨어진 날씨가 수험생보다 더 처진 어머니의 어깨를 더 움츠러들게 한다”라며 “수험생들도 어머님들도 오늘 하루만큼은 발 뻗고 푹 주무셨으면 좋겠다. 이 땅의 모든 수험생과 어머니들을 응원합니다”라고 말했다.


 

[사진=배현진 페이스북]



배현진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긴 시간 고생한 모든 수험생과 함께 맘 졸여온 학부모님들께 박수를 보낸다”라며 “1시경부터 듣기평가라죠. 모두가 쉿 고요한 응원을”이라고 썼다. 배 위원장은 서울 송파을에 도전장을 냈다.


 

[사진=이정미 페이스북]



인천 연수을에서 열심히 뛰고 있는 이정미 정의당 의원(비례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년간 노력하신 수험생과 학부모, 그리고 선생님 여러분께 수고하셨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라며 “특히 수험생 여러분께는 노력한 만큼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사실 수능 날은 어른들이 만든 세상과 규칙에 따라 12년 동안 배운 모든 것을 일거에 평가받는 날이다. 그래서 매번 수능 날이면 서글프기도 하다”라면서 “그러나 수능이 여러분의 인생을 평가할 수 없다. 여러분에게는 수능만으로는 평가할 수 없는, 훨씬 더 많은 가능성이 있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그 가능성이 펼쳐지는 교육개혁을 위해, 정치인인 저 또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총선 예비 후보들의 수능 응원 중에서도 사진, 그래픽, 동영상을 이용한 이색 응원도 눈에 띈다.


 

[사진=이성헌 페이스북 갈무리]



서울 서대문갑의 탈환을 노리는 이성헌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의원은 직접 동영상에 출연해 수험생을 응원했다.

“여러분 그동안 고생이 많으셨다. 수능 준비를 위해서 얼마나 애를 많이 쓰셨나”라며 “이제 여러분 차분하게 집중해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하면 여러분들이 그동안 노력한 결실이 반드시 이뤄질 것이다”라고 했다.


 

[사진=오상택 페이스북]



민주당 소속 오상택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산업일자리 전문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548,734명 모든 수험생의 꿈을 응원한다. 수능 대박 나세요”라며 사진과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오 위원은 최근 온라인 상에서 유행하는 영화 '타짜'의 '곽철용' 이라는 인물의 대사를 패러디해 눈길을 끌었다. 

이인영 원내대표의 정무특별보좌관 출신인 오 위원은 울산 울주에서 동분서주하며 얼굴을 알리고 있다..


 

[사진=정은혜 페이스북]
 


아울러 정은혜 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은 수능 부정행위 유형 안내 정보를 함께 제공하며 수능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상하는 독수리의 힘찬 날갯짓과 같이 수험생 여러분, 힘내세요. 응원합니다"라고 말했다. 정 의원의 총선 출마 예정지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