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황교안·유승민 ‘밀당’ 가관...구태정치”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1-13 10:32
"온갖 밀약으로 공천장사하는 구태정치 벗어나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3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밀당’이 가관”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선거철이 다가오고 있긴 한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한국당의 ‘보수대통합론’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논의과정에서 불협화음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에 대해 “복당파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은 아예 공천 룰을 거론하며 적극 구애에 나섰다”며 “한심한 구태정치의 모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이라면 국가를 위한 철학과 비전으로 승부해야 한다”면서 “겉으로는 복당, 통합을 주장하며 뒤로는 온갖 밀약으로 공천장사하는 구태정치는 벗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 한미 간 중요한 협상을 앞둔 데 대해선 “문재인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우리 안보와 국익을 위협하는 부메랑으로 돌아오고 있다”며 “이념과 감정에 기대어서는 제대로 된 판단을 내릴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의사봉 두드리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