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루엔자 유행시기 빨라져...이달 중으로 예방접종 받으세요

박흥서 기자입력 : 2019-11-12 09:13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플루엔자 유행시기(12월~1월)가 해마다 빨라져 늦어도 11월 중에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대상자는 어린이(생후6개월~12세 이하)와 만65세 이상 이며 특히, 올해에는 임산부까지 확대되었다.

65세이상 어르신들의 접종기간은 오는 22일까지 지정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무료접종이 가능하며, 12세 이하 어린이와 임산부는 내년 4월 30일까지 주소지에 관계없이 보건소 및 전국예방접종지정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김혜경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접종 2주 후부터 예방효과가 나타나고 약 6개월정도 유지되는 것을 고려해 가능한 인플루엔자 유행전인 11월까지 접종을 마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빨리 예방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과 함께 평소 철저한 손씻기와 함께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기침을 할 때 손수건이나 휴지로 입과 코를 막아 다른 사람들에게 전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개인위생수칙
△올바른 손씻기의 생활화
-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체 전·후, 코를 풀거나 기침, 재채기 후 등
△ 기침예절 실천
-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기
- 기침 후 반드시 올바른 손씻기 실천
 

어린이 접종대상 : 생후 6개월~12세까지(2007.1.1.~2019.8.31. 출생아)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