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한국 안보·경제의 핵심, 한·미동맹과 한·미·일 공조”

전환욱 기자입력 : 2019-11-10 13:56
文 의장, 美 샌프란시스코 지상사 대표 초청 간담회 박준용 총영사, 최주선 삼성전자 법인장, 강성진 LG 법인장 등 참석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9일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의 핵심은 한·미동맹과 한·미·일 공조”라고 강조했다.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샌프란시스코 페어몬드호텔에서 지상사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정치가 여러분을 많이 실망시키고, 미-중 무역전쟁 속에 전체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다. 한·미·일 관계도 어려움에 봉착해 있다”고 말한 뒤 “정부는 정부대로, 국회는 국회대로 어려운 상황을 풀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되는 해”라고 강조한 뒤 “백범 김구 선생은 내가 원하는 대한민국은 군사·경제대국이 아니라 문화대국이라고 말씀하셨다. 이제는 우리가 군사대국도 경제대국도 됐다”며 “최근에는 방탄소년단(BTS)와 영화 ‘기생충’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는 문화대국으로도 손색없는 나라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도산 안창호 선생이 흥사단을 조직한 샌프란시스코에서 다시 한 번 대한민국 중흥의 계기가 될 수 있는 제2의 4차 산업혁명 산업을 주도하는 기적 같은 일이 이어지길 바란다. 여기 계시는 분들이 기수와 선봉장 역할을 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문 의장은 “아놀드 토인비의 말을 빌리면 인류문명의 역사는 점점 서진(西進)하고 있다. 로마가 중심이던 ‘팍스로마나’에서 ‘팍스브리태니카’, 다시 ‘팍스아메리카나’ 시대가 됐다”며 “이제는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세계를 주름잡을 ‘팍스아시아나’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팍스코리아나’ 시대를 만들기 위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지상사 대표 초청 오찬간담회에는 박준용 샌프란시스코 총영사, 최주선 삼성전자 법인장, 강성진 LG전자 법인장, 서성일 SK실트론 법인장, 스타트업 연합회장인 이홍래 K그룹 대표 등이 참석했다.
 

문희상 의장이 9일(현지시간) 오전 샌프란시스코 페어몬드호텔에서 지상사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의장실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