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이 하나되어 대한민국 관광산업의 새 지평 열다!

(대구)박신혜 기자입력 : 2019-11-05 17:51
서울과 수도권 거주 출향인사 대상으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선포식’

5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기원 선포식이 열렸다.[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와 경북도가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 기원 선포식을 서울에서 개최했다.

5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등 출향 인사들이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의 성공을 기원했다.

이 날 선포식에는 강보영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장을 비롯해 류목기 재경대구경북시도민회 명예회장, 시군 향우회장, 자문위원회장, 대구경북 동호회장, 장유재 한국여행업협회 부회장, 한무량 중화동남아여행업협회장 등 약 150명의 출향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날 선포식은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적 기원을 담은 ‘아트 오프닝 영상’을 시작으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사업소개, 성공 기원 특별공연, 해외 8개국 성공 기원 선포식을 응원하는 메시지, 성공 기원 선포 세리모니 등 순으로 진행됐다.

선포식 행사 이후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019 경북 사과 홍보 행사’가 열리는 서울 광장으로 이동해, 사과소비촉진, 시음·시식, 시군별 홍보·특판 등 행사장에서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널리 알렸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가 가진 근대문화, 축제, 공연 등 도심관광자원과 경북의 풍부한 역사, 생태, 전통자원을 묶어 하나의 관광권역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면 경쟁력 있는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다”며 “이번 출향인사 대상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 성공기원 선포식을 계기로 경북과 공동으로 상생관광을 통해 양 시도의 도시관광 인지도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패션, 뮤지컬, 오페라의 대구도시문화와 경북의 전통역사문화자원과 아름다운 자연생태를 연계한 관광으로 대구경북이 상생할 때 익사이팅(Exciting), 모험(Adventure), 힐링(Healing), 쉼(Comfort)이 있는 세대를 뛰어 넘어 모두가 즐기는 매력적인 여행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 사업은  대구의 매력적인 도시관광 자원과 경북의 전통역사 문화자원 등 시도의 강점을 결합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 간 공동 사업으로 글로벌 관광도시 이미지를 제고하고 국내외 관광객을 대구, 경북으로 유치하는 상생 관광 사업이다.

대구, 경북은 2016년에 ‘중화권 대구 경북 방문의 해’로 선정하고 중화권 관광객을 포함, 대구‧경북에 115만명의 외국관광객을 유치해 2015년 대비 42%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한 바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