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참가 친환경·미래차 기술력 뽐내
현대자동차그룹이 5일 중국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ECC)에서 열린 ‘제2회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CIIE)’에 참가해 친환경·미래차 기술력과 다양한 차세대 모빌리티를 중국 시장에 선보였다.

이날부터 오는 10일까지 열리는 이 박람회는 중국 정부가 외국기업의 중국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 2회째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3개 브랜드가 모두 참가했다. 현대차는 총 650㎡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수소차·전기차 등 친환경 기술력과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콘텐츠를 선보였다.

현대차가 8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인 전기차(EV) 비전 콘셉트 '45'도 아시아에서 처음 공개했다.

수소전기차 '넥쏘'와 수소차의 구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넥쏘 절개차', '연료전지 시스템 목업'과 함께 수소 전용 대형 트럭 콘셉트 '넵튠' 역시 아시아에서 최초로 선보였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 환경을 경험할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와 고성능차와 친환경차 기술력이 집약된 전기 레이싱카 '벨로스터 N ETCR' 등 차세대 모빌리티도 함께 전시했다.

이(E)-스쿠터, 이(E)-바이크 등 친환경 모빌리티 장비와 함께 상향 작업용 착용 로봇 '벡스'(VEX)', 의자형 착용 로봇 '첵스'(CEX) 등 웨어러블 로봇도 중국에 소개했다.

400㎡ 규모의 전시관을 꾸린 기아차는 전기차 기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쿠페 콘셉트 '퓨처론'(Futuron)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전동화 전용 플랫폼 기반으로 제작된 '퓨처론'은 도어에서 트렁크로 이어지는 단선적인 라인이 강조된 모델로, 장식적 요소가 배제된 '단순한 구조의 미'를 표현했다.

차명인 '퓨처론'은 'Future is on'의 줄임말로 기아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인 '동적 순수성'을 적용했으며 중국인들의 디자인 선호도 역시 적극 반영했다.

차량의 전면부는 '용'에서 모티브를 받아 유니크하면서도 모던하게 표현한 '드래곤 스킨' 패턴이 적용된 헤드램프와 밤하늘의 성운에서 영감을 얻은 기아차의 새로운 라이팅 아이덴티티 '스타 클라우드'가 적용됐다. 날렵한 사이드 캐릭터 라인을 따라 흐르는 360도 라이팅은 사용자와 교감하듯 외부 움직임에 따라 반응한다.

퓨처론 내장은 자율주행 환경에 따라 자유롭게 조절이 가능한 시트와 스티어링 휠 등 기술을 적용했다.

퓨처론과 함께 쏘울 부스터 EV와 전기차 무선 충전 기술도 함께 행사장에 전시했다. 올해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공개한 '실시간 감정 반응 차량 제어 시스템' 등 전시물도 선보였다.

제네시스도 400㎡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해 브랜드 디자인 방향성과 친환경 비전을 소개했다. 제네시스는 수소연료전지 SUV 콘셉트카 'GV80 콘셉트'와 올해 3월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한 전기차 기반의 프리미엄 씨티카(City Car)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 등을 전시하며 친환경 비전을 선보였다.

제네시스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 G90도 전시해 제네시스 디자인 방향성과 글로벌 고급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중국 시장에 강조했다.
 

[사진 = 현대자동차그룹 ]

 


[사진 = 현대자동차그룹 ]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