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20년 총 6종 신차 출시…내수 판매량 ‘10만대 달성' 목표

한영훈 기자입력 : 2019-11-01 15:36

2019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된 XM3 INSPIRE 쇼카[사진=르노삼성 제공 ]

르노삼성자동차가 2020년에 총 6종의 새로운 차량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출범 20주년을 맞아 다소 침체된 국내시장에서 또 한 번의 도약을 이뤄내기 위한 조치다. 이를 통해 연간 내수 판매량 10만대를 달성하는 게 목표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1일 사내 메시지를 통해 "2020년은 르노삼성이 출범 20주년을 맞는 기념적인 해"라며 "내수시장에 총 6종의 새로운 차량을 선보이며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전환기를 맞자"고 강조했다.

르노삼성은 내년 1분기 중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신개념 크로스오버 ‘XM3’를 출시한다. 이어 상반기 내에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QM3의 풀 체인지 모델인 ‘2세대 캡처’와 글로벌 베스트셀링 전기차 ‘3세대 조에’를 잇따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외에도 상품성을 더욱 개선한 SM6, QM6, 마스터의 새로운 모델들도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이같은 신제품을 앞세워 2020년 내수 시장에서 10만대 이상의 판매를 달성하자”고 당부했다.

닛산 로그 생산 종료 이후 부산공장의 수출 물량을 대체할 유럽 수출용 XM3의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XM3의 유럽 등 해외 수출 물량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금도 진행 중”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국내 시장에서의 큰 성공과 경쟁력 있는 수출 가격, 부산공장의 안정적인 생산 등이 반드시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르노삼성의 재도약을 위해 노사 간 협력이 무엇보다 강조되는 시기”라고 덧붙였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