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자사고·외고·국제고, 2025년 일반고 일괄 전환”

윤상민 기자입력 : 2019-10-25 14:18
정시 수능위주 전형 상향…대학과 협의해 11월 중 발표 고졸 취업 활성화 위한 예산 투입하고 범부처적 대응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관계장관회의 사후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5일 “자사고·외고·국제고를 2025년까지 일괄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열어 고교서열화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이같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우수한 인재를 먼저 선별하고 학생을 구분짓는 교육으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며 “학생 한 명, 한 명에게 집중하는 맞춤형 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초 설립 취지와는 달리 입시 위주 교육으로 치우친 자사고·외고·국제고를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는 2025년까지 일괄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고교서열화 해소의 구체적 방안과 더불어 미래 교원 양성 체계, 최첨단 미래형 학교 구축 등 일반고 역량강화방안도 함께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부모의 정보력과 경제력이 큰 영향을 미친다고 평가되는 학생부종합전형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유 부총리는 “특정 고교유형에 유리하고 사교육을 과도하게 유발한다고 지적되는 대입전형은 적극적으로 축소 폐지를 유도할 것”이라며 “지역균형과 교육소외계층 전형은 대하과 협의를 거쳐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생부종합전형 및 논술 위주 전형의 쏠림 현상이 높은 서울 소재 대학에 대해 그는 “정시 수능위주 전형 비율을 상향 조정하되, 구체적인 상향 비율과 적용 시기는 대학, 교육청 등과 협의해 내달 중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정시 수능위주 비율의 상향 조정 비율 폭은 지난해 대입 공론화 과정에서 합의된 내용과 현장 의견을 청취해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고졸 취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더 많은 예산과 자원을 투입해 범부처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