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경제공동위, 하노이서 협력 증진 방안 논의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0-24 08:53
제17차 한-베트남 경제공위원회' 23일 하노이서 열려
한국·베트남 경제공동위원회가 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17차 한-베트남 경제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이날 회의에서 부다이탕(Vu Dai Thang) 베트남 기획투자부 차관과 양국 간 교역·투자·개발·인프라·금융 등 경제협력 분야 전반에 대한 기존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회의는 지난 6월 서울에서 처음으로 열린 한·베트남 경제부총리 회의 때 논의된 협력 방안을 구체화한 자리다.

한·베트남 경제공동위원회는 1993년 체결된 ‘한-베트남 간 경제 및 기술협정’에 의거한 양국 간 경제 분야 현안을 포괄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정례 협의체이다.

한국 측 수석대표인 윤 조정관은 우리 기업의 베트남 진출 및 투자 활성화를 위한 요청사항을 전달하고, 이에 대한 베트남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윤 조정관은 △우리 기업 투자개발사업 인허가 협조 및 미수금 회수 △우리 금융사의 원활한 베트남 진출 지원 △경제자유구역 내 기존 투자기업 및 근로자에 대한 세금 감면 등에 대한 베트남 측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탕 차관은 한국기업의 활발한 투자에 힘입어 한국이 베트남 내 1위 투자국인 점을 평가하면서, 한국 측의 요청에 대해 관심과 지원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베트남의 대한(對韓) 무역적자 해소를 위해 △열대과일 등 베트남 농축산물 수입 확대 및 베트남 농업경쟁력 강화 △베트남 진출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 현지화 비율 확대 등을 통한 베트남 현지 기업의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한·베트남 경제협력위원회는 11월 한-아세안(ASEAN) 특별정상회의 계기 양국 정상회담의 성과를 준비함과 동시에 신남방정책의 핵심파트너이자 4대 교역국인 베트남과 우리의 경제협력 전반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베트남 경제 공동위원회는 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제17차 회의를 열고 양국 간 우호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에서는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이, 베트남에서는 부 다이 탕 투자계획부 차관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해 현안을 논의했다.[사진=외교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