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박한 中 4중전회 키워드는…홍콩·개방·후계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19-10-23 16:38
習 2기 방향성 가늠자, 집권기반 공고화 홍콩은 '법치'로 대응, 개방 확대 메시지 천민얼·후춘화 상무위원 진입설도 돌아

지난해 2월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3차 전체회의에 참석한 시진핑 국가주석(가운데) 등 중국 최고 지도부. [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집권 2기 방향성을 읽을 수 있는 공산당 제19기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19기4중전회) 개최가 임박했다.

1989년 톈안먼(天安門) 사태 이후 30년 만에 홍콩에서 재현된 민주화 시위의 처리 방안, 대외 개방 확대를 통한 경제적 돌파구 마련 등이 중점 논의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시 주석 이후의 후계 구도가 드러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된다.

23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이르면 이번 주 내, 늦어도 다음 주 초에는 4중전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지난해 2월 당·국가기구 개편이 논의됐던 3중전회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열리는 전체회의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폐막 후 공보를 통해 회의 결과를 발표한다.

중국이 밝힌 이번 4중전회의 주요 의제는 '중국 특색 사회주의 제도 완비와 국가 통치 체제 및 통치력 현대화'다.

시 주석 집권 1기였던 2014년 18기 4중전회 때 본격적으로 다뤄졌던 '의법치국(依法治國·법에 따른 통치)'이 재등장할 가능성이 높다.

당의 영도와 사회주의 법치는 일치한다는 논리로, 시 주석 및 공산당 집권 기반을 공고히 하는 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집권 직후인 2014년 1월 "당이냐 법이냐를 논하는 것은 정치적 함정이며 잘못된 명제"라고 언급한 바 있다.

문제는 홍콩에서 지속되고 있는 반중 시위다. 30년 전 민주화를 요구하는 대학생들이 톈안먼 광장을 메웠던 것처럼 홍콩도 행정장관 직선제를 포함한 민주화를 거세게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은 홍콩도 중국식 법치의 틀 안에 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한편, 캐리 람 행정장관 교체 등의 대응책을 함께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4중전회에서는 경제 정책의 방향성도 논의될 전망이다. 주요 경제 비전은 통상 3중전회 때 다뤄지지만 지난해 다른 의제를 논의하느라 허비한 탓이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를 최소화할 수 있는 거시·미시적 정책과 별개로 개방 확대와 혁신 강화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미국과의 합의가 단기간 내에 이뤄지기는 어려운 만큼 대외 개방을 앞세워 명분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뜬금없이 후계자 등장설까지 제기됐다.

홍콩의 정치 평론가인 쑨자예(孫嘉業)는 이날 홍콩 명보에 기고한 글을 통해 이번 4중전회 때 시 주석의 후계자가 등장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치국 상무위원을 현재의 7명에서 9명으로 늘리고, 그 두 자리를 후계자로 지목된 인물이 차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력하게 거론되는 인물은 시 주석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당서기와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계열인 후춘화(胡春華) 국무원 부총리다.

두 사람 모두 2017년 10월 19차 당대회 때 상무위원 진입이 예상됐던 유력 정치인이다. 다만 장기 집권을 꾀하는 것으로 알려진 시 주석이 굳이 후계 구도를 조기에 공개할 필요가 있느냐는 반론도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