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3분기 영업손실 4367억...세분기 연속 적자

임애신 기자입력 : 2019-10-23 15:58
LG디스플레이가 올해 들어 9000억원이 넘는 적자를 냈다.

LG디스플레이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라 2019년 3분기 매출 5조8217억원, 영업손실 4367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3분기 연속 적자다. 올해 들어 누적 적자 규모는 9375억원에 이른다. 당기순손실은 4422억원,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6118억원(EBITDA 이익률 10.5%)을 기록했다.
 

[자료=LG디스플레이 제공]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5% 감소한 반면 전분기 대비로는 9% 증가했다. 액정표시장치(LCD) 팹(Fab) 가동률 조정으로 면적 출하가 전 분기 대비 감소했음에도 면적당 판가가 높은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이 본격화되고 모바일용 패널 판매가 확대되며 전 분기 대비 9% 증가했다.

3분기 영업 적자폭은 4367억원으로 지난 분기(영업적자 3687억원)보다 더 늘었다. LCD TV 패널 가격이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급락하고 관련 팹 가동률 축소, 플라스틱 OLED 신규 공장 가동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  

제품별 매출 비중을 보면 LCD TV 팹 가동률 조정에 따른 출하 감소 영향으로 TV용 패널이 전 분기 대비 9%포인트 축소된 32%를 기록했다. 모바일용 패널은 플라스틱 OLED 패널 생산이 본격화되며 전 분기 대비 9%포인트 증가한 28%로 집계됐다.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은 21%, 모니터용 패널은 18%를 각각 차지했다.

3분기 주요 재무 지표를 살펴보면 부채비율이 161%, 유동비율 101%, 순차입금비율 74%를 각각 보였다. OLED로 사업구조 전환을 위한 대형 및 중소형 투자 마무리 단계에서 부채비율과 순차입금비율이 전 분기 대비 상승했다.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서동희 전무는 "근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차별적인 경쟁력을 갖기 위해 사업구조 혁신을 진행 중"이라며 "LCD 구조개선 활동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차별적 가치를 줄 수 있는 기술과 제품군을 중심으로 장기 비전을 수립해 시장과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LCD TV 부문은 팹 다운사이징(축소)을 기본으로 경쟁력 확보 방안을 찾아냄과 동시에 기존 LCD 영역에서 차별화가 가능한 정보기술(IT), 커머셜(상업용), 오토(자동차용)의 사업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대형 OLED는 제품 본연의 가치를 활용한 시장 대세화를 가속화하고, 스마트폰용 플라스틱 OLED의 사업 조기 안정화 기조를 지속 유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