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2월말 인천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시대 지고 남촌동농산물도매시장 시대 열려

박흥서 기자입력 : 2019-10-23 14:50
인천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의 시대가 지고  내년 2월말 남촌동농산물도매시장 시대가 열린다.

인천시는 23일  2020년 2월 말 경 첫 경매를 시작으로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2015년 2월 롯데인천타운주식회사와 ‘구월농산물도매시장 부지 및 건축물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매각대금 3060억원 전액을 투자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지난 2017년 12월 남동구 남촌동 177-1번지 일원에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이전건립 사업’ 공사를 착수했다.

공사가 한창인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전경[사진=인천시]


하지만 그동안 문화재 발굴조사, 지장물 철거지연, 여름철 폭염 등의 사유로 공사기간이 2019년까지 연장됨에 따라 롯데인천타운주식회사와 ‘구월농산물도매시장 부지 및 건축물 매매계약’에 대하여 변경 계약을 체결, 잔금 납부기일과 권리이전 조치일은 2020년 2월 28일로 변경했다.

재정적으로는 2019년 세입 1224억원 삭감에 따라, 부족재원 596억원을 위한 지방채를 발행하고, 2020년 2월 롯데인천타운주식회사로부터 잔금이 납부되면 원리금을 일시상환 할 계획이다.

또한 열악한 유통종사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하여, 중도매인 점포칸막이, 저온저장고 기반설비 등 150억원의 추가 공사를 포함해 2020년 2월까지 모든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시장개요 및 시설규모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