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첫 국외행보 ‘신남방정책’ 합류… ‘라오스’ 행

송창범 기자입력 : 2019-10-23 12:00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사진= 과기정통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국외 행보로 ‘신남방정책’에 합류한다.

과기정통부는 최 장관이 24~25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개최되는 제14차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TELMIN)에 참석, 신남방정책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디지털 변혁을 위한 스마트 연결성(Smart Connectivity for ASEAN Digital Transformation)’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 장관은 여기서 라오스, 베트남 등 주요 참석국과 양자 면담을 갖고, 정보통신 분야의 신남방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향후 협력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리나라는 아세안과 1989년 대화관계를 수립한 이래, 올해로 30주년을 맞는다. 부산 벡스코에서 11월 25~26일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11월 27일 ‘한-메콩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한-아세안 정보통신장관회의는 아세안 10개국의 동 회의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우리나라와의 호의적인 협력관계를 다시 한 번 다진다. 또 새로운 정보통신분야 협력 비전을 수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세안 10개국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2020 환러춘제 한중우호음악회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