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21세기 해상실크로드 국제 커뮤니케이션 포럼 개최

주하이(중국)=손신 기자입력 : 2019-10-23 14:00
광둥성 정부, 중국중앙라디오TV총국 공동주최 아주경제 중국어신문 '아주일보' 대표 참석
'21세기 해상실크로드 중국(광둥) 국제 커뮤니케이션 포럼'이 23일 막을 내렸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추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그중에서도 해상실크로드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자는 취지로 2017년부터 시작된 포럼은 올해로 3회째를 맞았다.

중국 광둥성 정부와 중국중앙라디오TV총국(CMG)이 공동 주최한 이번 포럼은 광둥성 주하이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23일까지 사흘간 열렸다.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을 통한 해상 실크로드 융합발전'을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는 해상실크로드 전략에 부응해 '중국판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웨강아오(粤港澳, 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大灣區·Great Bay Area) 건설을 추진함으로써 중국 경제 발전과 대외개방 잠재력을 널리 알리고 협력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마싱루이(馬興瑞) 광둥성 성장, 푸화(傅華) 광둥성 선전부장 등 광둥성·홍콩·마카오 정·재계 관계자와 언론인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나라에선 본지 중국어신문인 아주일보 양규현 대표가 참석했다. 

푸화 선전부장은 개막식 축사에서 “광둥성은 중국 경제 대성(大省)이자, 일대일로 전략의 중요한 허브"라며 "개혁을 심도있게 추진하고, 개방을 확대하고, 홍콩·마카오와 함께 손 잡고 일대일로 주변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후방성 중국중앙라디오TV총국 편집업무회 위원은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의향을 밝혔다. 그는 광저우에 웨강아오 대만구·광둥성 본부를, 선전에 웨강아오 대만구센터를 설립하는 한편, 영화·드라마 제작, 인공지능(AI)·5G(5세대 이동통신) 기반의 4K·8K 방송 기술 연구개발 등 방면에서 광둥성과 협력을 진행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포럼 기간엔 웨강아오 대만구 건설의 국제 커뮤니케이션, 미디어융합을 통한 국제 커뮤니케이션 혁신, 일대일로 구축에서의 도시 이미지 부각 등 3개 분과별 포럼도 진행됐다. 분과별 포럼에서 양규현 대표는 "뉴미디어가 종이매체를 밀어내는 게 대세"라며 "전통 매체는 일방적 송출이 아닌, 상호소통할 수 있는 형식으로 바꿀 수 있을지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제3회 '21세기 해상실크로드 중국(광둥) 국제 커뮤니케이션 포럼'이 21일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서 열렸다[사진제공=중국중앙라디오TV총국(CMG)]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