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여성기업법 시행령 개정…여성기업 활성화·차별 근절

오수연 기자입력 : 2019-10-23 12:00
중소벤처기업부는 여성기업 인정 대상과 여성기업 차별 시정요청 대상기관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여성기업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 2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협동조합 형태의 여성기업 활성화와 여성기업에 대한 차별 관행 근절을 위해 이루어진 것이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사진 = 중소벤처기업부]

앞으로 여성이 소유하고 실질적으로 경영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협동조합의 경우에는 여성기업 확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대상은 '협동조합 기본법'에 따른 일반협동조합으로 총 조합원수의 과반수 이상이 여성, 총 출자좌수의 과반수를 여성인 조합원이 출자, 이사장이 여성인 조합원, 총 이사의 과반수(이사장 포함)가 여성인 조합원 등의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약 1500개의 일반협동조합이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여성기업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적 관행이나 제도에 대한 중기부 장관의 시정 요청 대상 기관도 확대된다. 시행령 개정으로 대상기관이 중소기업 지원 사업을 수행하는 모든 기관 또는 단체로 확대된다.

기존에는 시정요청 대상기관이 공공기관에 한정됐으나, 공공기관 외에도 여성기업에 대한 차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어, 대상기관을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수행하는 기관 또는 단체로 대폭 늘렸다.

이준희 중기부 중소기업정책관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협동조합도 여성기업제품 우선구매, 정부지원사업 참여 시 우대 등 다양한 여성기업 지원정책을 활용할 수 있게 돼 협동조합을 통한 여성들의 기업 및 경제활동이 촉진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정부 지원사업 참여과정 등에서 여성기업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불합리한 관행이 근절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2020 환러춘제 한중우호음악회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