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방건설, 마곡 신사옥 시대 맞이

김충범 기자입력 : 2019-10-22 18:09
그룹 비전 선포식도 개최

(사진제공=대방건설)

대방건설은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신사옥을 마련하고 입주했다고 22일 밝혔다.

대방그룹은 대방건설과 대방산업개발을 모회사와 관계사로, 대방하우징, 대방주택, 대방토건을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다.

마곡 신사옥에는 대방건설과 대방산업개발이 입주를 시작했고, 나머지 계열사들은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 있는 기존 임차 사옥에 남는다.

대방그룹 마곡 신사옥은 지하 5층∼지상 11층, 연면적 약 2만8833㎡ 규모로 지어졌다.

대방그룹은 사옥 입주를 기념해 지난 21일 마곡 신사옥에서 그룹 비전 선포식도 열었다.

구교운 대방그룹 회장은 "본사 이전과 비전 선포식을 통해 대방그룹 결속을 다지고, 핵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