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이낙연-아베 면담 앞두고…"한국-일본, 갈등 해소 단기간에 힘들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0-22 18:28
외교부가 한국과 일본의 갈등을 해소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22일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조세영 제1차관이 최근 일본을 다녀왔는데 분위기가 어떤 것으로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여전히 단기간 내에 양측간 합의를 이루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답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쉽게 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이야기다.

이 외교부 당국자는 조 차관이 지난 20일 일본을 다녀온 것에 대해 “총리의 방일을 앞두고 동선도 보고, 분위기도 보고 왔을 것”이라며 “여러 사람을 만났을 텐데, 특정 인사를 말씀드리진 않겠다”고 전했다.

조 차관의 도쿄 행보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외교가에서는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등을 만나 이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면담과 관련한 논의를 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당국자는 이 총리의 방일을 전후해서 한국과 일본이 ‘1+1(한일기업의 자발적 참여로 위자료 지급)’ 방안의 수정안을 논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어떤 안이 있고 어떤 안이 있는지 현재로서는 말씀드릴 사안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22일 일본 천황 즉위식 참석 전 숙소인 뉴오타니호텔 로비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오른쪽)과 남관표 주일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총리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