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위, 창작 지원 예산 2030년 2000억원 조성 추진

이한선 기자입력 : 2019-10-22 15:08
비전 2030 발표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이 22일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열린 비전선포식에서 '아르코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예술위]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2030년 2000억원의 창작 지원 예산을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예술위는 22일 중장기 전략인 ‘아르코 비전 2030’을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에서 열린 비전선포식에서 발표하고 창작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해 내년 667억원 규모를 2030년 3배 확대한 2004억원을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르코 비전 2030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발표한 문화비전 2030의 후속 실행전략으로 미래 대응 의지를 펼치고 예술지원기관으로 역할 재정립에 의미가 있다고 예술위는 설명했다.

예술위는 비전 달성을 위해 ‘예술의 창의성과 다양성 존중’, ‘문화예술 가치의 사회적 확산’, ‘자율과 협력 기반의 기관 운영’을 3대 전략목표로 수립했다.

우선 지속가능한 예술가의 창작 터전 공고화를 위해 1년 단기 프로젝트 중심의 사업구조를 다년간 지원사업 체계로 개편해 창작활동의 모든 과정을 지원하고 이종분야 교류 지원, 융복합 기술 매칭, 공유창작 플랫폼 신설 등 새로운 창작환경을 반영한 지원, 예비.신진예술인, 중견.원로예술인의 예술활동 및 경력에 따른 예술가 맞춤형 사업 추진, 예술 단체의 자생력 강화를 위한 예술 단체 중장기 집중지원 사업 대폭 확대를 추진한다.

또 ‘예술가의 친구센터’를 신설해 예술인에게 계약과 정산 등 지원 컨설팅을 제공하고 예술인들이 겪는 고충, 애로상담지원 기능을 확대하기로 했다.

‘예술로 풍요로운 삶’을 지키기 위해 어린이.청소년 대상 예술 창작활동 지원, 문화예술 향유의 사회적 장애물 해소 등 ‘모두를 위한 예술 공유’, 사회적 이슈에 대한 예술의 참여활동 지원, 예술을 통한 지역 활력화 등 ‘문화예술을 통한 미래사회 대응’, 예술가치 지표 개발, 예술가치 확산 캠페인 구축 등 ‘문화예술 가치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자율과 협력의 예술행정’ 혁신을 위해서는 공공성과 자율성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수립한 ‘기관운영체계 혁신’, 예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실현을 위한 다양한 지원 기구와 지역문화재단을 잇는 협치, 현장예술 중심의 생태계와 공론장을 형성하는 ‘현장 협력형 기관 운영’도 추진한다.

박종관 위원장은 “예술위에는 예술 창작환경 변화에 걸맞는 새로운 지원체계 구축이라는 과제가 있다”며 “예술위의 모든 정책은 예술현장에서 비롯되고 해결책 또한 현장에서 찾는 예술현장 기반 혁신을 추진하고 이번 비전 선포를 출발점으로 예술인과 모두에 신뢰받는 예술위를 다시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날 선포식에는 문체부, 문화예술 공공기관 및 지역문화재단 관계자와 예술인 등 400명이 참석했다. 예술나무운동 영재지원 사업에서 후원하는 예술영재 전이수 동화작가는 작품 ‘열매’를 초청장 제작에 제공했고 연극, 뮤지컬 배우 배해선은 사회자로, 경기소리꾼 국악인 전연랑은 축사자로, 예술위 ‘창작산실’ 선정 현대무용단 ‘고블린파티’와 유튜브 ‘첼로댁’을 운영하는 첼리스트 조윤경은 비전 공연에 참여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