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수출 10월에 바닥 찍고 내년 1분기에 플러스 전환"

조득균 기자입력 : 2019-10-22 13:17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1일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수출 동향에 대해 "10월 수출이 특히 좋지 않다. (올해) 연중에 가장 어려운 지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수출이 10월에 바닥을 찍고 내년 1분기 플러스로 전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세계무역기구(WTO) 내 한국의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여부를 이달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세종시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수출 동향에 대해 "10월 수출이 특히 좋지 않다. (올해) 연중에 가장 어려운 지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68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9.5% 감소했다. 성 장관은 그러나 "어려운 시기를 지나 11월, 12월은 조금 나아지는 추세를 보여줄 것"이라면서 "내년 1분기 중에는 기필코 마이너스가 아니라 플러스로 관철시킬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낙관적 전망의 근거로 미중 무역분쟁에서 '스몰딜(부분 타결)'이라도 이뤄지고 반도체 등 한국 수출 주력 시장이 회복할 수 있다는 점 등을 예로 들었다.

반도체의 경우 단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전체 수출 물량은 증가하고 있어서 전 세계 수요만 좋아지면 언제든지 업황이 반등할 수 있는 여건이라는 것이다.

그는 "우리 디스플레이 수출은 액정표시장치(LCD)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옮겨가는 과도기 동안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면서도 "반면에 반도체, 조선처럼 계속 (다른 나라들과) 초격차를 유지할 경우 국제시장만 회복되면 금방 수출을 회복할 기회가 있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