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관 경찰청 옥상서 투신… 병원 치료 중

조득균 기자입력 : 2019-10-22 10:55

경찰청 건물 옥상에서 20대 경찰관이 뛰어내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근무하던 20대 경찰관이 청사 옥상에서 투신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22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29분께 경찰청 소속 A 경위가 옥상에서 15층 아래로 뛰어내렸다. 앞서 같은 날 오후 9시 51분께 경찰에는 '남자친구가 자살한다. 평소 우울증이 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A 경위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한 경찰은 경찰청 옥상에서 A 경위를 발견하고 대화를 시도했으나 투신을 막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경위는 다리 등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A 경위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