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민주당이 한국당과 손잡는 순간...反개혁의 시간”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0-22 10:55
"민주당 서둘러 여야 4당 공조 테이블 만들어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2일 “지금까지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 손잡는 순간은 항상 반개혁의 시간이었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이 공수처법 선처리를 가지고 한국당과 마주 앉아 있는 것 자체가 난세스가 아닐 수 없다”면서 “오히려 한국당에 반개혁의 목소리만 키워주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개혁의 시간이 많지 않다”면서 “48일밖에 남지 않은 이번 국회의 시간은 개혁의 시간이 돼야 하고 나아가 결실의 시간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한국당의 반대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끝내 검찰개혁을 좌초시키기 위한 것임을 만천하가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미 20대 국회에서 개혁이 이뤄질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패스트트랙밖에 없음을 확인한 바 있다”고 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은 개혁을 안정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면서 “민주당이 서둘러야 할 일은 여야 4당 공조 테이블을 빨리 만들어서 패스트트랙 법안이 안전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의당은 여야 4당의 힘과 지혜를 모아 사법개혁과 정치개혁이 이번 정기국회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밝은표정의 심상정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