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시정연설…경제활력·국민통합에 방점(종합)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0-22 00:00
취임 후 네 번째 시정연설...각 당 대표들도 만날 듯 경제활력 및 민생안정 위한 일자리 확대 당부 전망 '조국발(發) 국론분열' 해결 위해 여야 협조 요청도 21일 靑 상춘재서 주요 종단 지도자 초청 간담회 국민통합 및 한반도 평화 위한 종교계 역할 호소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에서 513조원대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에 나선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른바 '조국 정국'을 겪으며 분열된 국론을 봉합하고 여야 간 갈등을 잠재울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리는 시정연설에 참석, 취임 후 네 번째 시정연설을 한다.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을 계기로 국회를 직접 방문,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각 당 대표들과 만날 예정이다. 

시정연설은 정부가 예산 편성이나 정책에 대한 정부입장 또는 국정 전반을 설명하는 연설로 대통령이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상황에 따라 국무총리가 대독하기도 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후 2017년 6월 추가경정예산안과 같은 해 11월 2018년도 예산안, 2018년 11월 2019년도 예산안 등 세 차례 시정연설을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시정연설을 통해 경제활력과 민생안정을 위한 일자리 확대 및 투자를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시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입법 및 검·경수사권 분리 등 이른바 '패스트트랙' 법안의 원만한 처리, 선거제 개편 법안 등 국회의 입법사안에 대해 언급할 지도 주목된다. 아울러 '조국발(發) 국론분열'을 해결하고 진영 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국회 등 정치권의 협조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전날(21일)에도 주요 종단 지도자들을 청와대 상춘재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열고 국민통합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종교계의 역할을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오찬 간담회에서 "검찰개혁이나 공수처 설치 등 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국민의 공감을 모았던 사안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며 "국민 통합·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조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국민통합을 언급한 것은 지난 14일 조 전 장관 사퇴 직후 수석·보좌관 회의에 이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당시 '서초동'과 '광화문'으로 대변된 국민의 요구를 언급, "이제 그 역량과 에너지가 통합과 민생 경제로 모이도록 마음들을 모아 달라. 저부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부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을 두고 검찰개혁이 정치 공방으로 비화하고 국론 분열로까지 이어지는 상황을 야기한 정치권에 자성을 촉구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문 대통령은 "이번에 국민 목소리를 들어보니 공정에 대한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며 "불법적인 반칙·특권뿐 아니라 합법적 제도 속에 내재된 불공정까지 모두 해소하라는 게 국민 요구였고, 우리 정치가 아주 귀 기울여야 한다"고 짚었다.

그러나 "실제에서는, 제도 속에 어떤 불공정한 요인이 내포됐는지를 찾아내고 어떻게 고칠 것인지 건강한 논의가 이뤄져야 하는데 공정에 대해 여전히 구체적인 논의는 없는 가운데 정치적인 공방 거리만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2017년 12월 6일 열린 7대 종단 대표와의 오찬 간담회를 떠올리면서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라도 국민통합이 제대로 이뤄지면 어떤 어려움도 이길 수 있는데 우리 정치가 국민통합을 이끌어내는 데 부족한 점이 많으니 종교지도자님들께서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 좀 큰 역할을 해주십시오'라고 당부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 지금 2년 가까이 흘렀는데 국민통합이라는 면에서는 우리 나름대로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하고,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정책을 시행하면서 나름대로 노력해왔지만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