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네이터6' 맥켄지 데이비스·나탈리아 레이즈 "때밀이 체험…찜질방 최고"

최송희 기자입력 : 2019-10-21 10:52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주역들이 한국을 찾았다. 30여 년 만에 내한한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비롯해 첫 한국 방문한 맥켄지 데이비스까지 한국 방문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는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감독 팀 밀러·제작 제임스 카메론·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의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운명의 격돌을 그린 블록버스터다.

2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 다크 페이트’ 내한 기자회견에 감독과 배우들이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날 기자회견에는 시리즈의 상징 'T-800' 역의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사라 코너' 역의 린다 해밀턴을 비롯해 슈퍼 솔져 '그레이스' 역의 맥켄지 데이비스, 인류의 희망 '대니' 역의 레이즈, 'Rev-9' 역할을 맡은 가브리엘 루나, 그리고 팀 밀러 감독이 참석했다.

먼저 팀 밀러 감독은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터'로 한국에 올 수 있어 기쁘다. 우리 영화는 북미보다도 먼저 한국에서 개봉하게 됐다. 굉장히 기대가 크다"고 인사했다.

이어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역사,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제가 마지막 방문했을 때 '아윌 비 백'이라고 말했다. 저는 약속을 잘 지킨다. 그래서 방문하게 됐다"고 말문을 뗀 뒤, "훌륭한 캐스트와 훌륭한 감독님과 함께 와서 기대하고 있다. 이 영화를 홍보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 영화가 좋으면 홍보할 때 기쁘다. 이번 영화가 굉장히 좋다. 테스트 스크린에서도 반응이 좋아서 기쁘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 한국 방문한지가 한 30년이 넘었다. 영화와 책만 홍보하러 온게 아니라 휴가로도 온 적이 있다. 한국에는 올 때마다 기쁘다"고 긴 소감을 전했다.

멕켄지 데이비스는 "한국 방문은 처음이다. 지금까지 서울의 모든 점이 좋았다. 한국의 패션, 음식, 사람들까지 인상적이었다. 특히 찜질방은 최고였다"고 인사했다.

이에 나탈리아 레이즈는 "한국에 이사 오고 싶을 정도"라며 "멕켄지와 함께 한국 아파트에 같이 살기로 했다. 우리는 한국을 너무 사랑한다. 나라도 아름답고 사람들도 친절했다. 특히 찜질방은 너무 좋았다. 때도 밀어봤는데 좋은 경험이었다"면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등등 한국영화도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한국방문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두 사람의 격정적인 반응에 린다 해밀턴은 "저는 어젯밤에 한국에 도착했다. 다른 분들보다 늦게 와 아직 서울을 둘러보지 못했다. 멕켄지가 완벽하게 한국을 파악한 것 같으니 오늘부터 훌륭한 도시 서울을 탐험할 예정"이라고 거들었다.

가브리엘 루나는 "저도 즐겁게 시간을 보내고 있다. 12년 전 한국으로 이사 온 친구 덕에 '라인(메시지 어플)' 스티커도 가지고 있다. 한국영화 중에는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 김지운 감독의 영화들을 좋아한다"라고 한국에 친근함을 표현했다.

한편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는 오는 30일 국내 개봉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