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사과 여전한 인기 속에서… 판매는 쑥쑥!

(문경) 피민호 기자입력 : 2019-10-20 13:47
사과장터 27일까지 문경새재도립공원에서 진행

[사진=문경시 제공]

형형색색 가계각층의 방문객이 몰려 장관을 이루며 가을 행락철을 맞은 ‘문경사과장터’는 인산인해 속에서 반환점을 돌며 대박 예감이 점쳐진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행사일부를 축소해 사과장터로 운영했지만 문경사과를 맛보고자 장터를 찾는 인파를 보면 문경사과의 인기를 실감하게 된다.

사과를 판매하는 농민이나 맛있는 문경사과를 시중보다 싸게 산 관람객이나 모두들 만족한 표정이다.

20일까지 문경사과장터에는 19만명이 찾아 8억원어치의 사과가 팔려 대박이 예상된다,

추가로 농특산물로 1억6000만원이 팔려 덩달아 문경 농특산물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문경사과장터의 인기스타는 단연 감홍이다.

현제 최상품 감홍 5킬로그램이 3만5000원으로 지난해보다는 30%, 시중보다는 약 1만원정도 싼 가격에 팔고 있어 사과 마니아들에게는 지금이 감홍사과를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올해 사과가 풍년인데도 불구하고 유독 문경사과의 인기가 지속되는 이유는 사과재배에 적합한 자연조건에 더해 문경 과수농가의 높은 재배기술과 꾸준히 문경사과를 찾는 폭넓게 형성된 소비층 때문으로 전문가들은 판단하고 있다.

‘2019 문경사과장터’는 오는 27일까지 문경새재도립공원 일원에서 진행되며 사과특판부스 외에도 사과따기 체험을 비롯한 다양한 사과관련 체험을 즐길 수 있어 주말 가족단위 나들이 장소로 추천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