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스마트장난감, 놀면서 '코딩' 배운다...‘메이커 페어 서울'

윤상민 기자입력 : 2019-10-20 14:42
주요 전시외 체험·워크숍·세미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선보여 작년 대비 2배 확장된 DIY 전동카트 트랙…카트 어드벤처와 퍼레이드도 메이커 페어의 상징 ‘메이키 로봇’ 인기 독차지

지난 19, 20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19 메이커 페어 서울' 행사장 전경[사진=메이크 코리아]

아이들이 로봇, 스마트장난감을 갖고 놀면서 4차 산업혁명 기술인 코딩·머신러닝을 배우는 이색 행사가 열려 주목된다. 

메이커 미디어 한국 공식 라이선스사 '블로터앤미디어'와 서울시는 ‘메이커 페어 서울 2019’가 19~20일 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 일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고 밝혔다.

행사장을 찾은 학부모와 자녀 관람객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견인할 신기술을 로봇, 3D프린팅, 스마트 장난감 등 다양한 형태로 학습했다.  
·
올해로 8회를 맞는 메이커 페어 서울은 만드는 사람을 지칭하는 메이커(Maker)들이 한 자리에 모여 직접 만든 다양한 프로젝트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축제다. 메이커 페어는 지난 2006년 미국 캘리포니아 산 마테오에서 처음 시작돼 현재 세계 45개국에서 매년 220회 이상 진행되고 있다. 

메이커 페어는 발명과 창의성, 무한한 자료 및 재료로 메이커들이 각자 만든 프로젝트를 전시, 워크샵, 세미나 등을 통해 보여주고 공유한다. 메이커들의 축제이기도 하지만 가족 중심의 관람객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드론, 로켓, 프라모델부터 목발, 의수 등 의료 보조 도구까지 새로운 발상과 아이디어를 배우려는 부모와 자녀의 학습장이 되기 때문이다.

올해 메이커 페어 서울에서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된 154팀이 준비한 3D프린팅 작품, 로보틱스, 사물인터넷 기술, 전기자동차, 스마트 장난감 등 기술과 예술을 결합한 다양한 발명품들이 관람객의 눈을 사로잡았다.
 

2019 메이커 페어 서울에서 열린 카트 어드벤처 레이싱 현장[사진=메이크 코리아]

◇DIY 카트어드벤처, 스피드 레이스와 퍼레이드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카트어드벤처는 메이커 페어에서 가장 인기 있는 행사장이었다. 직접 만든 전동카트로 전시장 내 마련된 트랙에서 레이싱 리그를 진행했다.

지난해보다 2배로 커진 카트 어드벤처 트랙에서는 총 20여 팀이 자작 카트를 가지고 출전했다. 특히 올해에는 경기 전후에 관람객이 직접 카트를 골라 운전하는 체험 기회를 제공해 관람객 대기줄이 길게 늘어서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오조봇 크리에이티브 챌린지로 ‘코딩’ 배워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로봇을 통해 코딩을 배워보는 체험 부스에는 학부모와 함께 한 학생들이 많았다. 오조봇 크리에이티브 챌린지는 오조봇의 기능을 활용해 순차와 선택 알고리즘을 통해 미션을 해결하며 컴퓨팅 사고력을 신장시키는 체험 프로젝트다. 기존에 오조봇을 경험해 본 학생들이 참여해 토너먼트로 경기를 펼쳤다.
 

2019 메이커 페어 서울에서 관람객들이 VR체험을 하고 있다.[사진=메이크 코리아]

◇직접 체험 가능한 풍성한 특별전시 프로그램

축제에서 여러 가지 경험을 하고 싶은 관람객과 아이와 함께 방문하는 학부모 관람객을 위한 특별전시는 일찌감치 티켓이 마감됐다.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RC카로 배워볼 수 있는 ‘미니동키카 조립체험 및 동키카 학습주행 체험’, 빨대를 활용해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 수 있는 워크샵, 메이커들이 직접 만든 전동카트를 타 볼 수 있는 카트체험 등 체험부스에서는 환호성과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또한 납땜 워크숍, 카드보드를 활용한 워크숍, 3D프리터 조립 워크숍, 유니맷을 활용한 소형 공작워크숍, 게릴라 발명대회 등 다양한 체험 부스가 관람객의 발길을 멈춰 세웠다.

◇움직이는 메이키 로봇을 포토월로 기념사진 ‘찰칵’

메이커 페어의 마스코트인 메이키 로봇과 사진 한 장은 관람객에게 필수다. 올해 메이키 로봇은 움직이기도 해 관람객, 참여자들에게 인기를 한 몸에 차지했다.

메이커 페어 개시 10분 전에는 세이프티팀의 드론 비행시연이 관람객의 눈을 사로잡았다. 오프닝 프로젝트 ‘날다! 메이키 프로젝트’에서는 드론에 탑승한 메이키 로봇이 문화비축기지 상공을 종횡무진으로 날아다녔다.
 

[사진=메이크 코리아]

◇메이커 세미나와 메이커 포럼

“자율주행차가 주행하다가 멈추게 할 수도 있나요?”, “3D프린팅으로 제품을 만들어내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려요?”

이틀간 진행된 세미나와 포럼에서는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가는 메이커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국내 메이커들과 함께 메이커 문화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과 질의·응답도 이어졌다.

각 세션이 종료될 때마다 세미나 강연자로 참여한 메이커들이 직접 뽑는 경품 추첨 이벤트가 행사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