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의원 98명 야스쿠니 집단참배…극우 총무상도

윤세미 기자입력 : 2019-10-18 20:48
야스쿠니 참배 의원 크게 늘어...각료 참배는 2년 반만에 처음
일본 국회의원들이 18일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제국주의의 상징 야스쿠니 신사를 무더기로 참배했다. 일본의 침략 전쟁을 옹호하는 발언을 일삼던 다카이치 사나에 총무상도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찾았다.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이틀째인 이날 오전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약 98명이 야스쿠니신사를 다녀갔다. 올해 춘계 예대제나 지난 8월 패전일 당시 70명 안팎이던 것에서 크게 늘어났다.

이 모임 소속 의원들은 매년 춘·추계 예대제와 일본 패전일(8월 15일)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여기에는 가토 간지 농림수상성 부대신, 이와타 가즈치카 방위성 정무관, 미야모토 슈지 경제산업성 정무관 등이 포함됐다. 

또 이날 다카이치 총무상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하루 전 에토 세이이치 오키나와·북방영토 담당상에 뒤이은 것이다. 일본 각료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것은 2017년 4월 이후 2년 반만에 처음이다. 한국이나 중국 등 주변국들과 일본 국내의 반발을 우려했기 때문이지만, 이번에는 각료가 2명이나 참배를 재개했다.

특히 다카이치 총무상은 일본의 침략 전쟁을 옹호하는 발언을 일삼으며 역사 수정주의에 앞장선 인물로 꼽힌다.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시절이던 2013년 식민지 지배와 침략 전쟁을 사죄한 무라야마 담화에 대해 "나 자신은 '침략'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무라야마 담화가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부정했었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약 246만6000여 명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제국주의 침략 전쟁의 상징이다. 극동 군사재판(도쿄재판)의 판결에 따라 교수형을 당한 도조 히데키 전 총리를 비롯해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다.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행위는 일본이 일으킨 침략 전쟁을 정당화하는 행위로 평가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번에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참배하지 않았지만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 명의로 공물을 봉납했다. 오시마 다다모리 중의원 의장과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도 공물을 봉납했다. 

 

[사진=AFP·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2020 환러춘제 한중우호음악회

    아주 글로벌